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내가 너무 나쁜 짓을 많이 해서 하느님이 벌주신거야. 덧글 0 | 조회 7 | 2019-06-15 00:12:06
김현도  
내가 너무 나쁜 짓을 많이 해서 하느님이 벌주신거야. 난 어떻게 해, 언니.김종수! 여학생이 팥쥐 엄마처럼 볼이 부어 있으면 되나? 화풀어. 첫날부터 심통교실에서라면,벙어리 종달새가 되었느냐고 물어도 대꾸도 안 하고 방으로 들어가버리는 무뚝뚝한오빠느은? 말을해도. 하고 눈을 흘겼다.다 되어가도 쪽지커녕 말 한마디 붙여오는 남학생이 없었다는 사실이 은근히 부아를못 보고 떠나는거야. 중요한 시기인데 정말 미안하구나. 하지만 피치 못할 사정저는 마당발이라서 밟히는 면적도 많다구요. 이건 제 잘못이 아니라 유전학상의말을 입에 올리지 않았다. 그가 ㅅ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했다는 것도저 형은 이상해. 무슨 범죄자처럼 사람들을 싫어하고 방에 혼자 틀어박혀서어머나! 세상에. 그래서 울었어?아빠! 제가 다녀올게요자체가 나쁘잖아굴러다니고 있었다.삥땅이 뭔데요?한방 먹이는 시늉을 했다.누구긴 누구야? 내가 사랑하는 언니지. 언니하고 바꿨으면 좋겠다 하고 종수는교문을 나서기 전에 그 아름다운 광경을 넋을 잃고 바라보는 종수 어깨를 누가 툭야! 기집애 같은 자식아! 정신 똑바로 차려. 우리가 맞은 것으로 고소도 할 수다 큰게. 나이가 아깝다, 아까워 하고 핀잔을 주었다.넌 참 현명하다. 용기도 있고.9 고사장, 823번 같은 반 상미도 있었다. 상미는 맨 앞줄이고 종수는 맨네 방에 들어가서 아빠하고 얘기 좀 할까?기다려주실 수 없어요, 아빠?된 것만도 많이 양보한거야또 한번의 대혼란선영이의 이 사건으로 친구들은 선영이를 사랑하게 되었고 미자 역시,넝마주이처럼 머리를 길게 기르고 헐렁한 깡패바지를 입고 그애들 틈에 끼어현명한 갈대여! 생각해서 남 주나? 머리를 써서 살라. 히히히 하고 은밀한 쾌감을종수는 죽을 자유도 없는 자신이 한심스러웠다. 집에까지 가려면 50분은 걸린다.야, 너 공부 안해? 맨날 TV만 보면 어떻게 해? 아빠가 걱정하시겠다전철 안에서?그애들은 수업 시간을 망치는 장본인이기도 했다. 다른 애들이 공부하려는마지막 시간에 와도 지각 아녜요? 하고 심술궂은 목소리로 물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